서울시, 공간정보 온라인 플랫폼 오픈..창업자 입지분석에 유용

Google+ LinkedIn Katalk +

도서관 수가 적은 지역에 서점을 차리고 싶은 A씨는 ‘서울 공간정보맵’에서 각 자치구별 도서관수를 검색했다. 분포 지역이 지도 위에 나타나 한눈에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구별 도서관 개수가 한 번에 카운팅됐다. 또 관심 있는 지역 2km 이내에 도서관은 몇 개가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어 어디에 창업할지를 결정할 수 있었다.

서울시가 서울시내 190여 종, 약 15만 건 공공공간 정보를 총망라한 온라인 ‘서울 공간정보맵’을 11일 오픈했다. 도시계획으로 결정된 토지정보, 서울의 개방형 공공공간, 공공건축물 현황 등을 지도상에서 한 눈에 볼 수 있는 플랫폼이다..

‘서울 공간정보맵’의 가장 큰 특징은 지도를 기반으로 한 검색‧분석 기능이다. 용도지구‧구역 등 도시계획 관련 정보부터 공원, 광장 등 공공공간, 도서관, 어린이집 등 공공건축물, 서울시 주요 공간개선사업까지 누구나 간편하게 지도 위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지도 위에 중첩돼 공공공간 현황을 비교할 수 있고, 건축물대장, 토지이용계획확인서 등 필지 정보에 대한 통합 조회가 가능하다.

또 공공공간을 매개로 시민과 공공이 양방향 소통하는 플랫폼 역할도 수행한다.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정보에 접근해 우리동네 공간 현안에 대해 소통하고, 지역의 유휴공간 발굴이나 공간 개선을 위한 의견을 게시‧공유할 수 있다. 시가 정책에 반영해 사각지대를 직접 개선하거나 민간전문가를 파견해 개선점을 모색할 수도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 이 플랫폼을 이용하면 창업 준비, 연구 활동, 도시건축 분야 정책‧사업 기획 등 시민 삶의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도시계획이나 건축뿐 아니라 어린이집, 서점, 카페, 음식점 등 창업을 준비하는 누구나 주변 공간 현황을 쉽고 빠르게 분석해 적정한 입지를 파악할 수 있다.

시는 PC는 물론 태블릿PC, 모바일로 ‘서울 공간정보맵’ 공공공간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어 시민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