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친 심신 차박 체험으로 푸세요..현대차 전용 플랫폼 ‘휠핑’ 선보여

Google+ LinkedIn Katalk +

코로나 바이러스 시대 레저 트렌드도 확 바뀌었다.비대면 선호분위기에서 전통적인 숙소보다는  캠핑이 대세를 이뤘다. 그 가운데 차에서 숙박하는  차박도 뜨는 트렌드다.현대자동차가 이같은 변화에 발맞춰  손쉬운 차박 체험을 위한 전용 플랫폼 ‘휠핑(Wheelping)’을 선보인다.

‘휠핑(Wheelping)’은 현대차가 고객들에게 신형 SUV 차량 무료 시승 기회와 함께 차박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차박 체험 플랫폼으로 17일(목) 응모 개시를 시작으로 공식 론칭한다.

참여하고자 하는 고객은 모바일 웹을 통해 일정과 대여하고자 하는 차량, 필요한 캠핑용품을 신청해 응모한 후 당첨 시 신청한 용품 대여료만 추가 결제하고 1박 2일간의 차박을 진행하면 된다.

대여 가능한 차종은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싼타페’와 △올해 출시하는 4세대 ‘신형 투싼(NX4)’ 두 가지이며, 현대차는 총 140팀(2인 기준 총 280명)의 고객을 선정해 매력적인 차박 여행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17일 부터 전용 사이트를 통해 응모가 가능하며, 당첨자에 한해 캠핑 체험은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 10일부터 11월 1일까지 약 한 달간 주 2회씩, 각 20팀을 대상으로 총 7차 수에 걸쳐 운영된다(매주 화-수, 토-일 진행).

현대차 관계자는” ‘휠핑’은 자동차 공간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전하기 위해 현대차가 새롭게 마련한 플랫폼으로, ‘휠핑’이 제공하는 손쉬운 차박 여행이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의 일상에 활력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휠핑’ 플랫폼 론칭과 함께 고객 선호 기반의 차박 특화 커스터마이징 사양 개발, 차량 구독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 내 차박 특화 여행 패키지 상품 개발 등 서비스 확대를 통해 국내 차박 문화를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류인선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