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세계 수준 UAM(도심항공모빌리티) 개발 박차

Google+ LinkedIn Katalk +

현대차가 세계 최고 수준의 UAM(도심항공교통)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앞서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 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서 UAM 콘셉트인 ‘S-A1’을 선보이며 2028년 상용화 목표를 포함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성공적인 추진과 시험비행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8일 체결했다.

4개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 공동 추진 및 협력 △K-UAM 그랜드챌린지 공동 참여 △이착륙장 건설·운영 등 UAM 공동연구 추진 및 협력 △주요 기술·시장의 동향 파악 및 공유 등을 상호 협력한다.

이번 4개사 협력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K-UAM 로드맵과 K-UAM 그랜드챌린지와 연계돼 추진된다.

4개사는 아울러 각 사의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하는데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를 추진하며, UAM 실증사업에서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셔틀 운영개념 및 타당성 연구 등을 수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Vertiport)의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표준안을 마련하고, 육상교통과 연계된 UAM 환승센터 콘셉트를 개발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 구축과 에어-그라운드(Air-Ground) 연계 모빌리티 사업 모델 및 UTM(Unmanned aerial system Traffic Management : 드론교통관리)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UAM 시장은 2040년까지 국내 13조원을 포함해 전 세계 730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울과 같은 메가시티(Mega City)에서 UAM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UAM 개발뿐만 아니라 인프라 및 사업 모델을 제대로 마련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며 “현대차를 포함한 4개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생태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UAM 시대를 열기 위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라고 말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