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스마트워크 확산…한화그룹도 계열사에서 첫 시행

Google+ LinkedIn Katalk +

언택트(비대면) 흐름에 맞게 근무 시스템이 바뀌고 있다. 한화시스템 ICT 부문도 21일부로 ‘스마트워크 체제’로 전환한다. 한화그룹 계열사중에서 첫 시행이다. 이번 제도는 인원 밀집도와 출퇴근 시간을 최소화하고, 어디서든 근무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는 ‘원격근무제’가 핵심이다.

한화시스템 ICT 부문의 주 근무지인 여의도 사업장을 중심으로 수도권 일대 ‘거점 오피스’를 장교동·신설동·불광동·판교에서 운영하며 근무지를 총 5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임직원들의 주소지 데이터를 분석하고, 주 업무지역과 선호지역에 대한 설문을 병행해 거점 오피스 수요를 파악해서 정했다. 총 5곳의 근무지와 좌석은 예약 시스템을 통해 선택할 수 있으며 웹과 모바일 환경 모두 제공해 언제 어디서나 현황 파악 및 예약이 가능하다.

주 4회 내에서 주 근무지 출근·거점 오피스 근무·재택의 제약은 없다. 직원들은 팀워크 증진 및 오프라인 업무 진행을 위해 주 1회 팀 전원이 출근하는 컬래버데이를 진행하고 그 외에는 자유롭게 원격근무를 활용해 근무할 수 있다. 원격 근무 시에도 개인 상황에 맞게 출퇴근 시간을 선택하는 ‘유연근무제’가 동일하게 적용된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