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GS칼텍스, 데이터 기반 협업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

Google+ LinkedIn Katalk +

자동차 회사와  에너지 기업이 손잡고 미래 모빌리티 서브스 혁신에 나선다. 현대차그룹과  에너지 기업 GS칼텍스가 데이터를 교류를 통해 △주유 △충전 △세차 △정비 등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를 바탕으로 신규 비즈니스 창출,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간 협업 모델이다.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는 24일(목) GS타워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협업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완성차 제조사와 에너지 기업이 뜻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는 커넥티드카에서 수집되는 차종, 유종, 주유 잔량 등의 정보와 주유소에서 수집되는 주유 내역, 가격, 세차 여부 등의 정보를 결합한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의 전기차에서 수집되는 배터리 잔량 데이터와 GS칼텍스에서 보유한 충전소 데이터를 결합해 고객들이 관련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 △기아 디벨로퍼스(KIA Developers) △제네시스 디벨로퍼스(Genesis Developers)를 오픈하고 제휴사에 차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상품을 개발해왔다.

디벨로퍼스는 커넥티드카로부터 수집된 운행 정보, 주행거리, 차량 상태, 운전 습관 등의 데이터를 가공해 개인 및 법인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기존에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던 차원에서 나아가 데이터 교류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