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스쿠터 사업, 뿌리내리기 어려워지나

Google+ LinkedIn Katalk +

“e-스쿠터 라이더들의 난폭운전이 최대의 걸림돌이다.”

e-스쿠터는 이론상으로는 도심 속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대기 오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 되어서 차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의 수가 줄어든다면 이보다 더 좋은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IoT테크뉴스가 현황을 파악해 지적했다.

커넥티드카 서비스 및 모빌리티 분석 분야의 선두주자인 인릭스(INRIX)의 교통 애널리스트인 트레버 리드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환경 위기로 인해 영국 정부와 지방 당국은 도시에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교통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전국의 도시들이 e-스쿠터와 e-자전거 활성화와 같은 대책으로 환경 위기를 극복하고 교통난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영국 정부는 e-스쿠터 합법화 방안을 검토하고 현재 이용자의 도로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은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e-스쿠터와 자전거가 평균 시속 19.2km의 속도로 달렸다. 글래스고(17.6km), 맨체스터(16km), 셰필드(16km), 런던(11.2km)에서eh 일반 차량보다 더 빠르게 라스트 마일을 달렸다. 인릭스 보고서도 이를 확인했다.

영국 정부와 지자체 정부는 지난 1년 동안 이러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지원을 증가시켜 전국적으로 여러 가지 시범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 중 대부분의 e-스쿠터 사업이 갑자기 중단됐다.

코벤트리에서 Voi의 e-스쿠터 시범사업은 가장 최근에 중단됐다. 시범사업은 12개월 동안 계속될 예정이었으나 불과 5일 만에 중단되었다.

5일 동안 5000여 대의 e-스쿠터가 운행되어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그러나 e-스쿠터가 인도와 보행자 보호 구역에서 운행된 후 사업은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이는 특히 장애인에게 높은 위험을 안겨주었다.

국가시각장애인연맹의 운동가인 사라 게이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e-스쿠터 시범사업의 중단을 환영했다. 더 나아가 e-스쿠터가 영국에서 완전히 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e-스쿠터는 특히 오늘날 우리의 도시와 세계의 가장 큰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해결책으로 인식됐기 때문에, 사업의 중단은 극단적인 조치로 보인다. 문제는 e-스쿠터 자체가 아니라 사람에게 있기 때문에 다른 조치를 취하는 것이 더 타당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위반에 대해 과중한 벌금을 부과하면 사람들이 e-스쿠터를 함부로 사용하는 것을 막을 것이다. 자전거와 e-스쿠터를 위해 더 많은 전용 노선을 구축한다면 사람들이 교통과 포장도로를 따라 더 편안하게 탈 수 있다. 자동차가 e-스쿠터나 자전거가 자동차 전용 도로에 함께 있으면 모든 운전자들이 불안할 수 밖에 없다.

영국의 첫 e-스쿠터 시범사업은 지난달 벤 후첸 보수당 시장의 선거 공약에 따라 미들즈브러에서 시작됐다.

모빌리티 스타트업 진저(Ginger)가 미들즈브러 시범사업에 e-스쿠터 50대를 제공했다. 그 이후, 이 스쿠터는 쇼핑센터를 통해 운행됐고, 제한속도 112km의 2차선 도로에서 19.2km의 속도로 e-스쿠터를 이용하는 두 명의 라이더가 목격되기도 했다. 말할 필요도 없이 e-스쿠터 사업 확장 계획은 무기한 보류됐다.

난폭운전과 운행이 금지된 도로에서의 e-스쿠터 운전을 규제하지 못하면 제도의 지속가능성은 보장하지 못할 것이 확실하다. 이에 대한 보완의 필요성이 영국의 사례에서 그대로 나타났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