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다 좋은데…안전한 도시는 보장해줄까”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의 대표적인 솔루션은 IoT(사물인터넷)다. 여기에 연결된 기기, 센서, 앱 및 네트워크 등 가정 내외의 디바이스들은 서로 연결돼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으며 거주자들의 에너지 소비 방법, 이동 방법, 생활상 및 건강이상 증상 등을 모니터링한다.

듣다 보니 섬뜩해진다. 비밀이 보장되는 내 개인 생활은 있는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싹튼다. 적나라하게 노출된다면 사생활은 없는 것 아닌가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감이다.

스마트시티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IoT와 더 잘 연결되어 있다. 굳이 스마트시티가 아니더라도 지난 2019년 말 기준 영국 인구의 79%가 스마트폰을 소유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집에 비디오가 가능한 초인종이라든지 음성으로 작동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스마트 에너지 미터기 등 스마트 기기를 설치하고 있다. 이들은 우리의 활동을 모니터링하고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하고 있다.

교통 관제와 커넥티드 차량에서는 GPS가 사용한다. 이는 지리정보시스템(GIS)과 결합돼 자동차 또는 도보 경로를 계획하는 것을 지원한다. 아시아의 몇몇 스마트시티들은 이미 감시, 식료품 배달, 호텔의 룸서비스 등에 로봇을 이용하고 있다. 그리고 런던 등 대도시의 많은 사람들은 미래에 수백만 개의 장치와 센서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로 5G 셀을 설치하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정의상 데이터를 중심으로 하지만, 효과의 핵심은 그 데이터가 어떻게 사용되는가이다. 맥킨지에 따르면, 한 도시의 ‘스마트함’은 ‘더 나은 결정을 내리고 더 나은 삶의 질을 제공하기 위해 기술과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방대한 데이터를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쓰기 위해서는 이를 분석해야 한다. 그래야 거주자들을 위해 더 푸르고, 안전하고, 쾌적하고, 경제적으로 활기찬 환경을 만들 수 있다. 그래야만 모빌리티가 향상되고 교통시스템이 고도화하며 환경 친화적인 도시가 된다. 그 밖에도 안전과 범죄예방, 에너지 소비 예측 및 감소, 폐기물 처리 등 많은 것들이 있을 수 있다.

요즘 정책 입안자나 프로젝트 매니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스마트시티는 유토피아와 다름이 없다. 그러나 반드시 그런 것만은 아니다. 왜 캐나다 토론토의 퀘이사이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가 무산됐는지를 곱씹어 보면 짚어보고 보완해야할 점들도 많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바로 보안과 사생활이다.

스마트시티에는 해킹당할 위험이 있는 개인 데이터가 넘쳐난다. 따라서 데이터가 안전하게 보호되고 범죄자의 손에 들어가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그것 없이는 스마트시티는 존재할 수 없다:

보안 침해의 가능성을 제한하기 위한 방법은 여러 가지다. 스마트시티 저마다의 특성에 맞게 적용하면 된다. 사람을 위한 스마트시티가 되기 위해서는 필요충분조건이기 때문에 미룰 수도 없고 게으를 수도 없다.

IoT 보안을 위한 실천 강령을 만들어 인간성과 윤리에 호소하든 물리적인 시스템에 방화벽을 이중 삼중으로 설치하든 선택의 문제다. 다만 사이버 보안 요건은 법 등의 규제 조치로 강제해야 한다. 유럽을 비롯한 경제권들이 사이버 보안 인증 프레임워크를 자발적인 영역으로 두어 왔지만 최근에는 강제 규제로 전환할 움직임도 보인다.

데이터를 수집하는 데 사용되는 공권력 소유 기기에 다층 보호 시스템을 통합하는 것도 최소한의 억제책 역할을 한다. 본질적으로는 애초부터 어떠한 사이버 공격도 견딜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견고하게 설계하고 보안을 구축해야 한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