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스마트시티 인프라로서의 드론 정착을 위하여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시티에 로봇공학 기술 적용이 본격화되고 있다. 특히 추가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고 효율적인 인프라를 개발하는 동시에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키는 수단으로 드론이 각광받고 있다.

국내에서 인터내셔널데이터의 연구에 따르면 800억 달러 수준이었던 2016년 스마트시티 기술 지출은 2021년에는 13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달 국내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국제 심퍼지엄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는 2025년까지 2조 달러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여기에는 여러 신기술이 반영되지만, 드론의 활용이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 모니터링에서 교통 관리, 비용 효율적인 대 시민 서비스 제공까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론이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가 된다는 의미다.

우리나라에서도 드론법이 지난 5월 1일부터 시행됐다. 정부는 드론법 시행을 통해 드론 관련 규제 특례 운영, 창업 및 연구개발 지원, 드론 기업 해외진출 지원, 드론 전문인력 양성 등 산업 전반에 걸쳐 지원할 방침이다. 각 지자체가 시범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연결되면 더 큰 시너지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가장 최근의 소식으로는 지난달 19일 세종시 호수공원 일대에서 드론을 이용한 실제 음식 배달 시연이 있었다. 5대의 드론이 2개 지역으로 나눠서 3대는 세종시청에서 출발해 금강을 가로 지르고, 2대는 나성동 상업지구의 고층빌딩 숲을 통과하여 마스크와 손세정제, 음식을 평균 10분 내에 배달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한 해외에서의 드론 활용 사례는 많다.

코로나로 홍역을 앓았던 스페인은 드론을 활용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검역 규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을 모니터링했다. BBC 보도에 따르면 마드리드 공원에 나온 사람들 중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거나 안전 수칙을 위반한 사람들이 드론을 운영한 경찰관에 의해 적발됐다.

프랑스 경찰도 같은 접근 방식을 취했다. CNN은 니스와 칸의 경찰은 봉쇄를 준수하기 위해 드론을 통해 지도하고 안전 지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니우스도 노인들에게 드론으로 정보가 담긴 전단지를 배포했다. 미국에서도 드론을 이용한 택배 서비스가 상용화됐다.

중국은 가장 적극적으로 드론을 활용한 대표적인 국가다. 베이징이나 우한에서 CCTV와 드론을 활용해 마스크 착용 여부와 봉쇄 상황 체크를 진행하고 있었음은 유수의 언론들이 보도하며 경찰국가로서의 통제정치를 지적한 바 있다.

드론은 기술과 보안의 발전으로 교통과 군중 모니터링, 시민 보안, 상품 배송, 인프라 검사 등을 포함한 도시 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사용될 수 있다. 일상적인 도시 운영에 드론을 활용함으로써 스마트시티가 지향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것이다.

스마트 교통 및 교통 관리 측면에서 정지된 카메라는 많은 데이터를 제공하지만 드론 만큼 신속한 움직임은 제공하지 못한다. 상습 정체지역에서는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와 CCTV 카메라가 제격일 수 있지만 변두리나 네트워크 장비가 갖춰지지 않은 지역에서 급작스러운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드론이 제격이다.

다른 정보통신기술(ICT)이나 IoT와 통합될 경우 드론의 역할은 더욱 뚜렷해진다. 자연재해에 앞서 사전 예방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재해 현장에서의 상황 통제도 가능하다. 재난 구조 작업에 드론을 투입한 예는 이제 새로운 일이 아니다.

코로나19는 드론의 쓰임새를 넓혔다. 이번에도 입증되었듯이 환자에게 의료 용품과 서비스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오염 지역에서의 방역활동에 최적이라는 것이 입증됐다.

이제 드론의 활성화를 위해 한 발 더 나아갈 때다. 드론이 스마트시티의 인프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해결해야 할 몇 가지 난제가 있다. 인허가 및 인증이 첫 번째 과제다. 다행스럽게도 우리는 이 부분의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대중적인 활용을 진행하고 있다.

프라이버시와 보안상의 보완도 필요하다. 며칠 전 드론을 이용해 타인의 집 창문을 염탐하고 비밀스러운 사생활을 촬영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같은 드론의 악용 사례는 활성화를 막는 장벽이다. 스마트시티에서의 드론 정착을 위해 법제화가 필요한 대목이기도 하다. 즉, 규제 완화와 함께 보완적인 제도화가 병행되어야 한다.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