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무인 운영 스마트 슈퍼 1호점 개점

Google+ LinkedIn Katalk +

밤에는 무인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스마트 슈퍼가 서울 동작구에 문을 열었다. 중소기업벤처부는15일 동작구 형제슈퍼에서 제1호 스마트 슈퍼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중기부 박영선 장관이 참석해 무인 출입과 셀프계산 등 스마트기술을 시연했다.

동네슈퍼는 전국에 약 5만여 개가 운영 중인 대표적 서민 업종으로 하루 16시간 이상 운영 등 경영 여건과 삶의 질이 매우 취약한 상태이며 자본력과 정보 부족으로 코로나19 후 급격히 진행 중인 비대면‧디지털화 등 유통환경 변화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으로 심야에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혼합형(하이브리드형) 무인점포로 무인 출입장비, 무인 계산대,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기술‧장비의 도입과 디지털 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동네슈퍼 모델이다.

심야 무인 슈퍼임을 고려해 다양한 경로로 상품을 검색·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로 소비자와 온라인 소통 활성화와 마케팅 강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모바일 배송서비스도 신규 도입한다.

중기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 슈퍼 4천개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스마트슈퍼를 통해 코로나19 확산과 비대면 소비 추세에 대응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정책의 모델을 제시하고 스마트 상점 10만개 보급도 차질 없이 추진해 디지털시대에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