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주차 로봇 서비스 부천서 시범 운영

Google+ LinkedIn Katalk +

스마트 주차로봇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19일 부천시가 추진하는 스마트 주차로봇 서비스가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주차장의 출입구에서 차량을 위치시키면 자동으로 자동차의 출고와 입고를 처리하는 무인주차시스템으로, 2019년부터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이 협력하여 개발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에따라 부천시내 노외주차장(중동 계남고가 밑, 기운영)과 인천시 부평구(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실증특례를 거쳐, 주차로봇서비스가 안정적으로 도입되면 진출입로 공간 최소화 등을 통해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어 설치비용도 절약하는 효과가 있고, 사람이 차문을 여닫음으로 발생되는 문콕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주차로봇서비스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및 안전기준 등에 대한 주차장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