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도 여객기 객실에 화물 운송한다

Google+ LinkedIn Katalk +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비용 항공사들도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운송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 3개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하여 운항 승인을 발급하였다고 밝혔다.

코로나 여파로 항공여객이 감소하자  새로운 항공수요 창출 대안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수숭한데 이어  저비용 항공사들도 동참하게 되었다.

업계에 따르면 객실 내 화물을 싣는 경우 기존 하부화물칸에만 실을 때 보다 4톤(B737 기종)~최대 10톤(B777 기종) 까지 추가 탑재가 가능해 수송능력 확대에도 도움이 된다.

저비용항공사 여객기 객실 내 화물 운송 첫 비행은 인천-방콕 노선에 전자제품 약 2톤 가량을 수송하게 될 진에어로, B777 여객기 1대의 좌석 393석 중 372석을 제거하고 객실 내부를 화물 전용으로 개조하였다.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은 189석 규모의 B737 여객기 객실 천장 선반과 좌석 위에 소형가전, 의류원단, 액세서리류 등을 싣고 태국, 베트남 등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