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VR로 치매 예방 나선다

Google+ LinkedIn Katalk +

5G 기술로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치매예방 프로그램이 실행된다. SK텔레콤은 부산대병원, 룩시드랩스와 ‘5G MEC 기반 VR 노인 돌봄 시범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3사는 5G·VR·AI 등 최신 ICT를 접목해 부산시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 발견 프로그램을 내달부터 제공한다.

이번 협력에 참여한 룩시드랩스는 생체신호를 AI로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한 혁신 스타트업으로, 부산시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인지능력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는 어르신들은 전용 VR 헤드셋을 쓰고 가상의 슈팅, 퍼즐, 기억력 게임 등을 손을 사용하지 않고 보는 것만으로 즐길 수 있다. 기기에 부착된 센서로 수집된 시선 반응 속도나 뇌파를 AI로 분석해 인지 능력 검사가 가능하다.

부산대병원에서는 부산시 치매안심센터에서 VR 기반인지 검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시선 추적 및 뇌파 센서 데이터 등을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한다. 이를 기반으로 담당 의료진이 전문적인 자문 및 분석을 실시하고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 능력 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SKT는 부산시 치매안심센터 두 곳과 부산대병원에 5G MEC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된다.

3사는 SKT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5G MEC 기술, 룩시드랩스의 VR 기반인지능력 분석 솔루션, 부산대병원 전문 의료진의 연구 경험 등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한 5G 시대 맞춤형 헬스케어 협력 모델을 통해 어르신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치매 조기 발견을 통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대병원 관계자는 “SKT의 최고 정보통신기술과 룩시드랩스의 혁신적인 VR 기반 서비스를 적용해 차별화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급변하는 의료환경에 맞춰 5G, AI 등 디지털 기반 의료 혁신을 통해 환자 중심의 스마트 병원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