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모, 미국 피닉스에서 레벨4 무인 택시 운행

Google+ LinkedIn Katalk +

무인 택시 시대가 도래했다. 미국 자율주행업체 웨이모는 완전 자율주행으로 다가가고 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소유한 자율 주행 자동차 회사인 웨이모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일부 지역에서 이제 일반 대중이 자율 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피닉스 시내 100평방 마일 제한된 구역에서 올해 안에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자율주행은 안전요원이 타지 않은 완전히 자율주행(레벨4)이다. 성공하면 승객은 뒷좌석에서 완전히 자유 시간을 갖게 된다.

그러나 퓨처카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웨이모 자율주행이 완전 자율 주행인지, 안전요원이 탑승하는 것인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지만 완전 무인 주행이 “가까운 시점에” 올 것이라고 보고 있다. 피닉스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해온  웨이모는 올해  자율주행 서비스에서 10 %가 안전요원 없이 수행되었다고 한다.

이번 웨이모  무인 택시는 모든 피닉스 시민들이 바로  이용할 수 없다. 우선 웨이모 회사 직원들이 먼저 이용하고 앞으로 몇 주 동안 더 많은 시민들이 자율 주행 택시를 예약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