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모빌리티 비전 미국 CNN 통해 방영

Google+ LinkedIn Katalk +

현대자동차의 인간 중심 모빌리티 스토리가 미국 CNN 방송을 타고 전세계에 전파된다. CNN 인터내셔널커머셜(CNNIC)과 현대자동차는 크로스 플랫폼(cross-platform) 캠페인 파트너십을 맺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CNN은 브랜디드 콘텐츠 등을 개발해 현대자동차의 인간 중심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몰입감 있고 영감적인 스토리로 구성하고, 전 세계 시청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CNNIC는 최신 데이터 기술과 타겟팅 기법을 활용해 현대자동차의 핵심 소비자층인 전기차 소유주 및 자녀를 둔 젊은 부부 등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방영할 계획이다.

CNN이 선보이는 브랜디드 콘텐츠는 CNN 인터내셔널커머셜의 글로벌 브랜드 스튜디오 ‘크리에이트(Create)’가 제작한다. 크리에이트는 총 세 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시리즈를 통해 호기심과 탐험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개개인의 여정을 보여주고 혁신을 통한 삶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며 전기차에 대한 현대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일상에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당사 전기자동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과 함께 전동화 모빌리티(electrified mobility)의 이점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