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추진..정부, 자율주행 로드맵 발표

Google+ LinkedIn Katalk +

자율주행 로드맵이 제시됐다. 2022년에는 부분 자율주행, 2024년에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한다는게 골자다. 완전자율주행은 레벨 4로 안전요원 동승 없이 운행 가능한 수준이다.

정부는 30일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미래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가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차 안전기준ㆍ보험제도 마련 등 법·제도를 선제적으로 마련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회사에서 2022년 ‘부분자율주행’ 차량 본격 출시, 2024년 완전자율주행차를 일부 상용화한다는 것이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4075km의 모든 고속도로 및 주요 간선도로에 C-ITS를 구축한다. ‘C-ITS’는 차량-도로’, ‘차-차’간 통신으로 차량 센서(눈)의 인지기능을 보완하여, 안전한 주행을 돕는 필수 인프라다.

2022년까지 전국 모든 일반국도, 2025년까지 4차로 이상 지방ㆍ군도로 정밀지도를 구축ㆍ갱신하고 무상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연내 완전자율차 제작 가이드라인 마련 및 임시운행 허가요건 완화를 추진하고,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국제기준 등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보안가이드라인도 마련된다.

자율배송‧무인편의점과 자율주행차 탑승자의 체온ㆍ심박ㆍ혈압 등 진단정보를 인근병원에 송출하는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시범운영을 추진하고 자율주행셔틀을 활용하여 교통소외지역인 산업단지 근로자와 수도권외 소외지역 노약자를 대상으로 이동편의를 제공하는 시범운행을 추진한다.

무인셔틀 등 자율주행차 교통서비스를 자유롭게 실증할 수 있는 시범운행지구를 지정(‘20.11월 3개 이상 지정)하고 실증 착수한다. 영상․위치 등 자율주행 정보 국가표준을 세계최초로 마련하고, 국제표준으로 제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국토부, 과기부 등이 협력하여 데이터 생산ㆍ축적ㆍ가공ㆍ공유 체계 마련하고,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등 모든 개인과 기업이 부품개발 및 新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율주행·인공지능 등 미래차를 관련 민간의 기술을 군 전력화에 활용할 수 있도록 민군 협력 강화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군이 자율주행 수송 등을 포함한 첨단 무기체계 개발 등으로 확대 추진도 포함되어 있다.

이밖에 자율운항 핵심기술 개발 추진(22~25년, 총 1,600억원), 자율운항 선박 성능인증센터(울산) 구축(21~22년)을 통해 선박항만에 자율주행기술 적용 추진한다는게 정부의 계획이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