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도이치텔레콤,‘5G 합작회사’ 설립

Google+ LinkedIn Katalk +

한국 SK텔레콤이 독일 도이치텔레콤과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양사 회장은  영상 회의를 통해 ‘5G 기술 합작회사(가칭)’ 설립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합작회사(Joint Venture)는 양사가 5대 50 지분을 가지며 본사는 독일에 둔다.양사는 합작회사를 통해 5G 인빌딩 솔루션 등 선도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 ICT 기업에 기술을 전파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 앱마켓, AR/VR, MEC 등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이치텔레콤은 전 세계 13개국에서 약 2억 40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세계적인 이동통신사다. .

SKT와 도이치텔레콤은 한국에서 개발된 ‘5G/LTE RF 중계기’를 올해 상반기 유럽에 맞게 최적화해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베를린을 비롯해서 독일 주요 8개 도시에서 실제 고객들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합작회사는 시범 서비스 결과를 바탕으로 업그레이드된 5G/LTE RF 중계기를 2021년 상반기 내 상용화할 예정이다.

합작회사의 첫 목표는 전 세계 인빌딩 솔루션 시장은 2023년 약 103억3000만달러(약 11조6200억원)로 매년 약 10% 성장할 전망이다. 아직 5G 중계기 시장의 절대 강자가 없는 만큼 양사의 경쟁력을 합친 합작회사가 활약할 수 있는 사업 분야이기도 하다.

SKT 관계자는 “수년간 준비한 기술자산 약 100건을 합작회사에 제공하고 이에 따른 로열티를 매출에 비례해 받게 된다. 아울러 합작회사의 성과에 따른 배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5G 기술 합작회사’는 SKT 및 한국 5G의 글로벌 진출 전초기지로 활약할 전망이다. 한국 중소장비사와 함께 유럽 등에 동반 진출하고 한국 5G 기술을 전파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