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택시 국내 최초 서울 하늘 날았다

Google+ LinkedIn Katalk +

드론 택시가 처음으로 서울 하늘을 날았다.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 기체가 실제 하늘을 비행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서울시는 11일 오전10시 여의도 하늘에 미래 교통수단인 ‘유인용 드론택시’를 띄우는 실증행사를 가졌다. 실증에는 2인승급 드론기체 1대가 투입돼, 해발 50m 상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km를 두 바퀴(총 3.6km) 약 7분간 비행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비행장이 있던 여의도에서 비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컸다.

이번 비행실증에 투입된 기체는 중국 이항社의 2인승급 기체(EH216)다.

이번 실증행사에서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즈 등 7개 국내외 업체와 대학 등이 참여해 드론택시용 개발기체 모형 전시도 개최했다.

현대차에서는 금년 초 CES에서 우버社와 협력해 개발 중인 기체 모형을 전시한 바 있으며, 2028년까지 8인승 드론택시 기체를 제작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즈는 미국에서 오버에어社에 2,500만 달러를 투자하여 기체 개발 중에 있다. 금번 행사를 통하여 국내 기업들의 유인 드론택시 기체 개발 및 상용화도 촉진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업체로는 볼트라인, 드론월드 등에서 자체기술로 개발 중인 기체의 비행장면을 원격으로 중계한다. 미국 리프트 에어크래프트社는 1인승급 기체(헥사)를 전시하고 레저·응급구조 등 eVTOL 기술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선보인다.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는 높은 인구밀도와 고질적 교통 체증으로 지상교통의 한계를 맞은 대도시의 교통난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드론택시 비행실증으로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lity) 분야에서 서울이 선도하는 계기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