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싱가포르서 전기차 보급 발판 마련

Google+ LinkedIn Katalk +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싱가포르에 전동화 생태계 구축을 한다. 이를 계기로  동남아시아에 전기차 배터리 구독 서비스(BaaS, Battery as a Service) 사업 발판 마련에 나선다.

현대차는 최근 싱가포르 SP그룹 본사에서 ‘싱가포르 전동화 생태계 구축 및 배터리 활용 신사업 발굴을 위한 사업협약(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

SP그룹은 싱가포르 국영 최대 전기 및 가스 배급 회사로 싱가포르에 2020년 말까지 약 1000여개의 전기충전소를 확보 예정인 독보적인 전기차 충전사업자다.

이번 현대차그룹과 SP그룹 간 사업협약 체결은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대 △싱가포르 전동화 정책 연구 △전기차 배터리 구독 서비스 사업 개발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통한 친환경 자원 선순환 등 싱가포르에 혁신적인 전동화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사업협약을 바탕으로 전기차 구매비용 진입장벽을 낮추고 고객이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싱가포르 전기차 보급 확대에 앞장설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고객의 실제적인 전기차 배터리 활용 데이터와 SP그룹의 충전시스템 데이터를 활용해 △리스 형태로 제공되는 배터리 구독 및 관리 서비스 △차량용으로 더 이상 사용되기 어려운 배터리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배터리 재사용’ 등 신사업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현대차 괌계자는 “전기차 구매 초기 비용부담을 낮추면서도 배터리를 환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전기차 이용 전반에 걸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