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스마트시티 관리 추진…국토부, 드론산업 육성방안 의결

Google+ LinkedIn Katalk +

국토교통부 13일 제1회 드론산업협의체를 개최하고, 국내 드론 활용산업 활성화를 위한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심의·의결했다.

이번에 개최된 드론산업협의체는  ‘국가 드론정책 컨트롤타워‘로, 국토교통부 장관(위원장) 및 관계부처 차관 등 정부위원과 산·학·연 전문가 등 민간위원이 함께 정책을 논의하여 정책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출범하였다.

국내 드론산업은  국내 시장규모가 4년여 만에 6.5배 이상 성장하고 기체신고 규모 6배, 조종자격 취득자 25배 증가했다.

하지만 국내 드론산업을 선도할 ‘국가대표 기업‘이 아직 없는 상황이고 지난 주말 서울시 드론 택시  실증에서도 중국산 드론이 투입되었다.

이에, 드론산업협의체는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통해  우수기업 집중 지원을 통한 핵심기업 육성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①공공조달 개선, ②투자·지원 확대, ③실증기반 강화, ④성공모델 발굴 및 조기상용화를 추진한다.

또한,  금융지원과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우수기업의 성장 동력을 제공하고, AI비행제어·고효율배터리 등 미래기술 R&D를 진행하여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견인할 예정이다.

2021년 인천과 화성등 수도권 내 비행시험장 신설, 실증도시·드론특별자유화구역 등 실증사업 확대, 상용화 패스트트랙(인·허가 간소화) 등을 통해 우수기업 제품의 신속한 상용화를 지원한다.

아울러, 드론 물류배송, 드론 스마트영농, 드론 스마트시티 관리 등 유망 비즈니스 모델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서 집중적으로 실증하여 조기 상용화를 추진한다.

또한, 드론산업 실무협의체를 통한 각종 규제·애로사항 개선과 기관 간 노하우·정보 교류 확대를 추진하여 보다 폭넓은 분야에서 효율적으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보험제도 정비등을 통해 활용 현장 부담을 경감하고, 공공드론 긴급비행 특례(비행승인 간소화 등) 확대 등을 통해 공공분야의 드론활용을 촉진할 계획이다.

류인선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