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자동화 코너 디지털 바람

Google+ LinkedIn Katalk +

은행업무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형태의 자동화 코너가 등장했다. KB국민은행은 서울 돈암동 지점에 디지털 요소를 강화한 ‘디지털셀프점 Plus’를 열었다.

디지털셀프점 Plus에는 차별화된 디자인이 적용된 뉴 디지털(New Digital) ATM, 365일 고객 스스로 은행업무 처리가 가능한 STM(Smart Teller Machine),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 등의 다양한 디지털기기가 배치된다. 또한 스마트매니저가 디지털기기 사용이 어려운 고객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새로 도입된 뉴디지털  ATM은  자동 개폐 바이오인증 모듈 장착, 42인치 대형 모니터 탑재 등 기기 외관 변화를 통해 고객의 이용 즐거움과 디지털 체험 요소를 강화했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든 쉽고 빠르게 ATM을 이용할 수 있도록 거래 화면 구성을 전면 개편한 것이 특징이다. 뉴디지털 ATM은 KB금융 여의도 통합 신사옥 1층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용자 측면의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 제공을 위해 뉴 디지털 ATM을 도입했으며 디지털셀프점 Plus를 통해 다양한 디지털 경험 환경이 제공될 것이다.”고 말했다.

신현량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