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스마트항만 구축

Google+ LinkedIn Katalk +

2030년 부산항에 한국형 스마트항만이 본격 도입된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제57회 국무회의’에서 ‘2030 항만정책 방향과 추진전략’을 보고했다.

해수부는 ” 이번 항만정책 방향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부가가치 디지털 항만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①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에 따라 항만물류 디지털화·지능화를 적극 추진하고, ②지속적인 인프라 확충을 통해 항만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③항만과 지역 간 상생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먼저  2030년까지 항만 자동화·디지털화를 본격 추진한다. 이를 위해 먼저 2026년까지 광양항에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를  구축하여 국산화 기술을 개발하고 운영 경험을 쌓은 뒤 검증을 거쳐 부산항 제2신항에 2030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형 스마트 항만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선사, 터미널 운영사 등 이용 주체 간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자율운항선박, 자율주행트럭 등과 연계함으로써 지능형 항만물류체계를 완성할 예정이다.

항만 각종 시설물에 IoT 센서, 초고속 통신망 등을 결합하여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빅데이터 수집·공유·활용 체계 도입하고 디지털 트윈 기반의 항만시설물 관리 체계를 통해 유지관리, 안전 등 항만시설 관련 문제를 실시간으로 분석해서  해결 대안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수소경제 구축 전략에 따라  항만 내 해상 풍력 지원 부두를 건설하고, 수소항만 구축을 위한 연구도 시행한다.

김현지 기자

Share.

Comments are closed.